한민족&한국인 스토리

한식의 탄생

“한식의 탄생” 박정배

남해섬에서 남해 출신의 아버지와 삼천포 출신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남해 죽방렴의 멸치와 삼천포의 쥐치 같은 비린내 나는 날것들을 먹으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서울에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니며 돼지고기, 쇠고기 등 기름진 음식을 접했고, 음식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대학 시절 처음으로 평양냉면을 비롯한 북한음식을 맛보며 우리 음식의 다양성에 눈을 떴다. 대학생 시절 폐선되기 직전의 수인선 여행의 낭만이 몸 속 구석구석 남아 있다가 일본 기차여행을 하면서 되살아났다. 방송 프로듀서, 출판사 대표, 애니메이션 제작사 대표 등 다양한 문화계 일을 해왔다. 일본을 70여 회 먹고 마시면서 돌아다녔고, 현재 음식평론가와 여행 작가로 활둥 중에 있다.

음식잡지 『쿠켄』에 ‘박정배의 맛 따라 멋 따라 대한민국 음식지도’, 『KTX 매거진』에 ‘박정배가 찾은 최고의 맛집’, 『한국경제신문』에 ‘박정배 조성재의 의식동원’ 등 음식을 주제로 글을 써왔다.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3년간 ‘우리땅 우리음식’을 진행했다. 『사케입문』 『3000원으로 외식하기』 『500엔으로 도쿄 즐기기』 『일본 겨울여행』 『낭만의 일본기차여행』 『낭만의 대한민국 기차여행』 등 다수의 책을 펴냈다. <예스24 제공>

음식강산 2권의 부제는 ‘국수는 행복의 음식이다’. 그렇다. 국수는 언제나 좋다.
국수공부를 하다보니 이런저런 책을 섭렵하게 되는데, 이 음식강산 시리즈의 2권이 알고 보니 국수에 관련된 책.

막국수, 냉면, 칼국수, 짜장면 등 온갖 면류를 망라하여 전국의 이름난 집이나 생산자들을 직접 취재한 것이 돋보인다. 고문헌이나 논문, 신문 기사 등의 자료도 열심히 파고 든 기색이다. 일단 이걸로 대한민국 주류 국수에 대한 입문서로 매우 유용하다. 다만 인용이나 참고인지, 혹은 누군가한테서 들은 것인지, 자기 의견인지 등이 구분이 안 되는 것은 아쉬운 점이다. 그야 내 책도 그렇지만…

( 관련 기사 모음 )

Comments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